mobile_menu

감기인줄 알았던 우리 아이... ‘크루프 증후군’일 수도


[요약] 최근 감기와 증상이 비슷하지만 방치하면 호흡곤란까지 불러올 수 있는 ‘크루프(croup)’가 영유아 사이에서 퍼지고 있습니다. 크루프는 급성 폐쇄성 후두염으로도 불리며 생후 3~3세 유아에서 흔히 나타나는 질환입니다. 초기 증상이 감기와 비슷한 크루프는 오래 지속될 경우 천식으로 발전할 수 있기 때문에 치료시기를 놓치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입동이 지나며 날씨가 많이 추워졌습니다. 최근 병원에는 감기와 증상이 비슷하며, 호흡곤란까지 불러오는 크루프(크룹) 증후군’(급성 폐쇄성 후두염)으로 찾아오는 아이들이 늘었다고 합니다.

 

크루프 증후군에 대해서 알려드립니다.



#크루프 증후군이란?

 

10월부터 3월까지 자주 발생하는 크루프는 급성 폐쇄성 후두염으로도 불리며, 기도 발달이 덜 된 생후 3개월~3세 영유아에서 흔히 나타나는 질환입니다. 바이러스나 세균이 후두 점막에 침투하면서 발병하는 것이 대부분이지만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경우도 많기 때문에 평소 면역력이 약해지지 않기 위한 노력이 필요합니다. 특히 크루프는 손이나 타액, 공기 중에 떠도는 타액의 미세분말 등으로 인해 감염될 수 있는 만큼, 외출 후 손, 발 씻기 등 개인 청결유지에 신경 써야 하며, 한번 걸리면 재발하기 쉽기 때문에 평소 비타민과 무기질 등의 충분한 영양분을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크루프 증후군은 초기 증상이 감기와 비슷해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병이 한동안 오래 지속 됐음에도 치료를 받지 않으면 천식으로 발전할 수 있기 때문에 치료시기를 놓치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크루프의 증상과 대처법

 

초기에는 발열을 동반한 상기도 감염 증상을 호소하며 목소리가 변하고 개 짖는 소리와 비슷한 기침을 하게 됩니다. , 목소리가 쉬며 숨을 들이마실 때 쌕쌕 거리는 소리가 들립니다. 또한 심할 경우 호흡곤란이나 흉벽 함몰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대부분의 크루프는 약물치료를 포함한 보존적 치료로 호전이 되나 세균성 감염, 급성 후두개염과 같은 응급질환과의 감별이 필요하며 증상이 심해 호흡곤란이 심한 경우 전문 의료진의 치료가 반드시 필요하므로 크루프가 의심이 될 경우에는 반드시 병원에 방문해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Comment 0
댓글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