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_menu

‘2016 서울시민에게 울림을 준 책’ 행사에서 또 다른 울림을 느끼다


김우주, 2016 다독다독 기자단


[요약] 흔히들 가을은 독서의 계절이라고 합니다. 이는 가을이 독서하기 좋은 계절이기 때문인데요. 사실은 쓸쓸함이 느껴지는 가을의 정취를 독서로 위안 받으려고 하는 말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서울도서관에서 개최한 ‘2016 서울시민에게 울림을 준 책행사를 통해 그 따뜻한 사연들을 만나보았습니다


오늘의 나를 있게 한 것은 우리 마을의 도서관이었다. 하버드 졸업장보다 소중한 것이 독서하는 습관이다.’ 이러한 빌게이츠의 말이 아니더라도 독서가 중요하다는 것은 이미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사실입니다. 하지만 같은 책이라 하더라도 읽는 사람에 따라 그 느낌이나 울림은 다를 수밖에 없는데요. 서울도서관에서는 ‘2016 서울시민에게 울림을 준 책행사를 통해 각각의 사연과 함께 사연 속 책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옛 서울시청사가 위치했던 서울도서관에서는 지난 95일부터 30일까지 ‘2016 서울시민에게 울림을 준 책행사가 진행됐습니다. 이 행사는 서울시민이 직접 공모한 자필엽서 사연을 도서관 2층의 생각마루에 전시하고 이와 관련된 책들을 6개의 자료실에 전시하는 것으로 진행되었습니다.



사연을 공모한 한 시민은 나에게 울림을 준 책으로 천 개의 성공을 만든 작은 행동의 힘을 뽑았습니다. 이 책이 꿈이 없었던 자신에게 목표와 용기를 북돋아 주었던 책이라고 소개했습니다. 또 다른 사연중에는 용기를 잃지 말고 힘내요라는 시집을 이야기하며 이 책이 힘든 시간을 견디게 해주었다는 사연도 있었습니다.

 

이러한 사연들은 각각의 책들을 더욱 특별한 의미로 느낄 수 있도록 해주었는데요. 뿐만 아니라 자신에게 힘을 주었던 도서를 다른 세대에게 추천하는 사연들도 심심치 않게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는 독서가 오롯이 혼자만의 것이라는 생각에서 벗어날 수 있게 해주었고 함께 마음을 나누고 생각을 공유할 수 있어 또 다른 울림을 느낄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사연 자체만으로도 누군가와 이어져 있다는 느낌을 주기도 했습니다.


 

독서를 하다보면 문득 특별하게 다가오는 구절을 발견할 때가 있습니다. 그 구절이 나에게 주는 울림을 느낄 수 있고, 그 구절을 다른 사람에게도 추천하고 싶은 마음이 든다면 점점 쌀쌀해 지는 가을 날씨에도 마음만은 따뜻하게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쓸쓸한 느낌이 드는 가을, 책 속에서 또 다른 온기를 찾아보시는 건 어떨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댓글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