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_menu

나를 깨우는 한 줄 (8월 3주차)

평일 아침, 다독다독 페이스북에서 소개해드리는 '나를 깨우는 한 줄' 8월 3주차의 문장을 모았습니다.




제한된 인생의 시간 속에서

내가 정말로 좋아하는 사람들을 좋아하는 데에

시간과 마음을 더 쓸 수 있었으면 좋겠다.


임경선『태도에 관하여』중에서





과연 내 안에는
어떤 사람이 살고 있을까.


사카키 쓰카사『화과자의 안』중에서





사람은 진정한 의미에서

타인을 완전히 이해할 수 는 없다.


다만, 나에 대한 남들의 느낌을

긍정적으로 혹은 부정적으로 바꿀 수 있을 뿐이다. 


하야마 아마리『스물아홉 생일, 1년 후 죽기로 결심했다』중에서




내 힘으로 어찌할 수 없는 일이라면

편안히 운명으로 받아들여라.


이석명『장자, 나를 깨우다』중에서




행복해지려면

미움받을 용기도 필요하네.


그런 용기가 생겼을 때

자네의 인간관계는 한순간에 달라질걸세.


기시미 이치로『미움받을 용기』중에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댓글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