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_menu

대한민국 신문 논술대회 현장을 가다


양정환, 2016 다독다독 기자단

[요약] 지난 925일 동국대학교 대학교에서 제4회 대한민국 신문논술대회가 개최되었습니다. 참가자들의 어려움은 무엇이었는지, 지난 대회 수상자는 어떻게 대회를 준비했는지 등을 알아봤습니다.


여전히 날씨가 더웠던 지난 925일 동국대학교 본관 중강당에서 신문 논술대회가 열렸습니다. 행여나 길을 헤맬까 30분 정도 일찍 도착한 대회장 안은 신문을 들고 마지막까지 최근 이슈를 훑어보는 참가자들로 가득 차 있었습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if !supportEmptyParas]--> <!--[endif]-->

#신문 논술대회는?

<!--[if !supportEmptyParas]--> <!--[endif]-->

참가 신청 후 받은 안내물과 원고지

<!--[if !supportEmptyParas]--> <!--[endif]-->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하는 신문 논술대회는 신문을 통한 읽기·쓰기 문화를 장려하고, 선진 민주 시민으로서 갖춰야 할 균형 있는 비판 정신과 창의적 글쓰기를 통해 서로의 실력을 겨루는 전국 유일의 신문 논술대회입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글의 논제는 대회 당시 국·내외에서 부각되고 있는 다양한 이슈 중 한 가지를 선별하여 대회 당일 참가자들에게 공개합니다. 지난 2회 대회의 논제는 빈 라덴 사살과 정의(正義)’였고, 3회는 제주 구럼비 해안의 해군기지 건설을 둘러싼 논란’, 이번 4회에는 청탁금지법과 우리 사회 부패근절였습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대회와 관련 설명을 듣고 있는 참가자들

<!--[if !supportEmptyParas]--> <!--[endif]-->

<!--[if !supportEmptyParas]--> <!--[endif]-->

#논술대회, 아무런 준비 없이는 안 된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완성도와 시간을 고려한 작성을 위해서는 논제지 이면을 활용 초고를 작성하자

<!--[if !supportEmptyParas]--> <!--[endif]-->

시험이 시작되자 부산하던 시험장 내부가 조용해졌습니다주어진 시간은 3시간, 제시된 주제를 중심으로 2000자 내외의 글을 써내기가 쉽지만은 않았습니다. 글을 잘 쓰려고 노력하는 일도 중요하지만 주어진 시간을 적절히 배분하여 완성도 있는 글을 작성하는 것도 참가자들에게는 상당한 부담이었습니다.


대회 당일에는 고등학생부와 일반부로 나뉘어 시간차를 두고 진행되었습니다. 일반부 시험을 위해 시험장에 들어섰을 때 시험시간을 겨우 맞추어 마무리한 고등부 학생을 마주할 수 있었습니다. 제출 마감 시간에 쫓겨 당황한 표정으로 원고를 마무리한 그 학생은 어려움을 느꼈던 이유로 초고를 준비하지 않고 원고지에 바로 작성한 것을 꼽았습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초고를 작성하지 않고 원고지를 작성하면 문장의 오류가 발생하거나 문장 내에 또 다른 의견을 삽입하고자 할 때, 원고지 전체를 수정해야 하는 곤란한 상황에 빠지게 됩니다. 참가자들은 이런 상황에 부닥치면 큰 혼란을 겪고 평소보다 더 많은 시간을 원고지 작성에 소모하게 됩니다. 원고지 작성 시간을 줄이기 위해서는 논제지 뒷면을 이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논제지 뒷면에 초고의 흐름을 정리한 뒤 원고지에 글을 작성하면 수정시간도 줄이고 보다 완성도 있는 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 많은 수정이 필요할 때에는 감독관에게 새로운 용지를 요청하는 것이 더욱 깔끔한 원고지 작성에 좋습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if !supportEmptyParas]--> <!--[endif]-->

#신문 논술을 잘 쓰려면

<!--[if !supportEmptyParas]--> <!--[endif]-->

저는 글을 쓰는 내내 꾸준히 신문을 읽었던 사람과 그렇지 않은 사람 사이의 격차가 많이 날 것이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단기간 동안 관련 지식을 습득할 경우에는 사건이나 현상의 흐름, 이를 해석한 각 신문사의 견해 등을 폭넓게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반면, 오랜 시간 신문을 읽게 되면 핵심 내용을 습득하는 것은 물론 이를 바탕으로 한 사건의 과정과 배경, 사건을 바라보는 다양한 의견 등을 알 수 있어 보다 수준 높은 결과물을 만들 수 있습니다. 특히 이번에 논제로 나오게 된 김영란 법과 같은 경우 찬성과 반대의 견해가 이해관계별로 천차만별입니다. 이렇게 다양한 견해를 가진 논제의 경우 글을 통해 자신의 의견을 논리적이고 효과적으로 작성하기 위해서는 신문을 통해 다양한 의견과 근거들을 이해하고, 고민하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대회를 마친 후 작년 3회 대회에 이어 이번 대회에도 참가한 연세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장두원 참가자를 만나 대회 준비과정을 들어봤습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지난 3회 대회에서 동상을 받은 장두원 참가자와 조사기자협회 유영식 회장님

<!--[if !supportEmptyParas]--> <!--[endif]-->

매일 아침 신문을 읽고, 인상 깊은 칼럼과 기획 기사들을 A4파일에 모으고, 주제별로 스크랩 하고 있습니다. 신문은 가족처럼 매일 보는 친밀한 존재이지요. 매년 한 권의 신문스크랩북을 만들며 꾸준히 텍스트를 읽고 저의 생각을 정리하는 시간을 갖고 있습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이번 신문논술대회의 주제는 '부정 청탁금지법(일명 김영란법)과 우리 사회 부패근절이 논제였는데, 평소 신문 기사에서 봤었던 친숙한 내용과 주제라서 답안을 작성하는 데 큰 어려움은 없었습니다. 주제별로 기사 스크랩을 했던 내용 중에서 출제 돼서 막힘없이 서술할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도 신문스크랩을 꾸준히 하고, 사회문제와 주요이슈를 정리하는 자세를 잃지 않아야겠다고 다짐하는 시간이었습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장두원 학생이 만든 신문 스크랩 북

<!--[if !supportEmptyParas]--> <!--[endif]-->

평소에 신문 기사와 사설을 읽으며 이를 스크랩하는 장두원 참가자의 습관이 대회 당일 큰 영향력을 발휘했습니다. 스크랩 페이지마다 자신의 의견을 꼼꼼히 정리하고 대회 직전 이를 다시 살펴보는 과정이 다른 참가자보다 수월하게 글을 작성하는 비결이었던 것 같습니다.

<!--[if !supportEmptyParas]--> <!--[endif]-->

올해 4회째를 맞이한 대한민국 신문 논술 대회는 내년 55회 대회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다음 대회에는 신문에 대한 관심과 다독다독한 습관을 가진 다독다독 독자분들의 많은 참여도 기대해 보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Comment 2
댓글남기기
  1. BlogIcon 한국조사기자협회   edit & del
    2016.11.05 20:12 신고

    꿀팁같은 내용입니다. 논술이 그냥 되는게 아니겠죠..^^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