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bile_menu

‘평화, 새로운 미래 - 한반도 평화기원 사진전’ 개최

‘평화, 새로운 미래-한반도 평화기원’을 주제로 한 보도사진전이 9월 17일부터 26일까지 광화문광장과 서울광장 일대에서 열린다. 한국언론진흥재단과 한국사진기자협회, 서울특별시가 공동주관하는 이번 사진전은 평화를 위한 과정과 노력의 장면들이 담겨있어 더욱 뜻깊은 자리가 될 예정이다. 



편집부



왼쪽부터 이동희 한국사진기자협회장, 이근영 한국인터넷신문협회장, 정규성 한국기자협회장, 이하경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장, 이병규 한국신문협회장, 
민병욱 한국언론진흥재단 이사장,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진성준 서울시 정무부시장, 조성부 연합뉴스 사장, 류지열 한국피디연합회장. 

한국언론진흥재단, 한국사진기자협회, 서울특별시가 공동 주관하는 이번 ‘한반도 평화 기원 사진전’은 3차 남북정상회담 성공을 기원하는 의미에서 진된다. 2000년 김대중 정부, 2007년 노무현 정부의 남북정상회담 사진을 비롯해 올해 두 차례 개최된 문재인 정부의 남북정상회담, 6.12 북미정상회담 사진 등 평화를 위한 과정과 노력의 장면들을 담은 총 100여 장의 사진을 전시한다. 또한, 평창 동계올림픽, 남북교류와 관련된 과거 사진 등을 전시해 한반도 평화의 의미를 되새겼으며, 남북정상회담 기간에는 대형 LED 모니터를 통해 정상회담 영상과 사진 등이 실시간 중계됐다. 행사장에는 ‘한반도 평화 기원 바람개비’, ‘판문점 정상회담 도보다리 포토존’, ‘VR 체험관’ 등 다양한 시민 참여 공간도 마련돼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한반도 평화 기원 사진전 개막
지난 17일에 진행된 개막식은 이번 사진전의 취지에 대한 설명으로 그 포문을 열었다. 이어 참석 내빈(사진 참조) 소개와 함께 테이프커팅식이 진행됐다. 이후 참석 내빈은 재단 직원의 안내 및 설명에 따라 사진전을 순람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반도의 평화를 염원하며 사진전을 둘러보는 내빈


과거부터 현재까지 어려운 현실 속에서도 평화를 위한 노력은 꾸준히 이어져 왔다. 이번 사진전은 과거 남북정상회담의 역사와 교류, 이산가족 상봉, 올해 남북정상회담 등 과거부터 이어져 온 평화에 대한 의지를 엿볼 수 있었다. 또한, 3차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시점에 한반도 평화에 대해 많은 이들이 가지고 있는 여망이 물씬 느껴졌다.

참석 내빈은 사진전을 관람한 후, 시민 참여 프로그램도 직접 체험했다. 사진전 관계자는 “이번 사진전을 계기로 평화의 바람이 한반도의 전역으로 그리고 세계 곳곳으로 퍼져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개막식에 참석한 내빈은 3차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을 기원하며 바람개비로 한반도를 직접 꾸며 보는 등 시민 참여 프로그램을 체험했다.


평화를 위한 노력, 그리고 새로운 미래

이번 사진전은 크게 두 파트로 나뉘어 구성됐다. 먼저 첫 번째 파트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한민족 공동체의 노력’이라는 주제로 꾸며졌으며, 1972년 7.4 남북공동성명, 1985년 남북적십자회담, 1990년 남북고위급회담 등의 사진이 전시되어 시민들의 이목을 끌었다. 시민들은 이 중에서도 2000년 남북정상회담 및 2007년 남북정상회담 사진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2000년 남북정상회담은 분단 이후 처음으로 남북 정상이 만났다는 사실 자체로 우리에게 큰 의미가 있으며, 그 결과물인 ‘6.15 남북공동선언’은 남과 북이 냉전 대결체제에서 공존을 모색하는 관계로 전환하는 이정표가 되었다. 2007년 남북정상회담은 노무현 대통령이 군사분계선을 직접 통과해 전 세계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군사분계선을 걸어서 넘었기 때문에 더욱 화제가 되었다. 

사진전의 두 번째 파트는 ‘평화, 새로운 시작’이라는 주제로 2018년 한반도 평화구축을 위한 세계의 노력을 담고 있다. 2018년 1, 2차 남북정상회담, 이산가족 상봉은 물론 평창올림픽, 북미정상회담 등의 사진이 전시돼 눈길을 끌었다. 

이번 사진전에는 사진뿐만 아니라 영상도 함께 전시됐다. 전시장 한 편에 대형 LED 스크린이 설치돼 ‘평화, 새로운 미래’라는 주제로 남북정상회담, 이산가족 상봉 등의 영상을 상영했다. 다양한 영상콘텐츠를 통해 시민들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한국인, 세계인들의 노력과 결실을 살펴볼 수 있었다. 또한, 18일부터는 3차 남북정상회담이 생중계돼 회담 현장의 분위기를 더욱 생생하게 느낄 수 있었다.


 

사진전을 관람하며 시민들은 한반도에 봄이 왔음을 실감했다.


평화의 분위기를 고조시킨 시민참여 공간

사진전과 함께 구성된 시민참여 공간은 평화의 분위기를 확산 및 고조시키는 데 일조했다. 광화문광장 이순신 동상 앞에는 4.27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때 두 정상이 산책하며 대화를 나눠 화제를 모은 ‘도보다리’가 재현됐다. 시민들은 역사적인 의미가 있는 장소를 구현한 포토존에 많은 관심을 보이며 SNS 이벤트에 참여했다. 광화문광장에서는 바람개비를 만들어 푸른 언덕 위 한반도 모양을 꾸미는 ‘평화의 언덕’ 행사가 진행됐다. 평화의 언덕에 꽂힌 바람개비에는 평화를 기원하는 시민들의 소원이 담겨있어, 그 의미를 빛나게 했다. 이 외에도 판문점, 도라산 전망대 등 영상을 바탕으로 한 VR 체험이 준비돼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사진전을 즐길 수 있었다.



<Mini Interview> 한반도 평화 기원 사진전을 관람한 소감 한마디 해주세요!



이준열(41세)

날씨가 좋아 가족들과 함께 사진전 관람을 위해 나왔다. 무겁다면 무거운 주제일 수도 있지만, 시민참여 프로그램을 통해 더욱 쉽게 다가갈 수 있어서 좋았다. 평화에 대한 소원을 담은 바람개비를 어린 딸과 함께 꽂은 것은 훗날 소소한 추억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딸이 어른이 될 즈음엔 지금보다 더 평화로운 한반도가 되어있길 바란다. 


김시현(24세)

남북통일은 먼 이야기이며, 우리 세대에 일어날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올해 남북정상회담이 이루어지고 이렇게 사진전도 개최되니 통일이 성큼 다가온 것 같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담소를 나눴던 도보다리를 재현한 것이 좋았다. 포토존에 재현된 도보다리는 우리나라 사람뿐만 아니라 외국인 관광객들도 많은 관심을 보였다. 오히려 외국인 관광객들이 더 흥미롭게 여겼던 것 같기도 하다. 사진전의 구성도 인상적이었다. 이산가족 상봉 사진도 많은 여운이 있었지만, 남북의 정상들이 마주 앉은 모습, 악수하는 모습도 왠지 모르게 뭉클하다. 많은 이들이 바라는 대로 한반도의 평화가 어서 찾아오길 바란다.


김정규(72세)

오랜 세월 통일을 바라왔다. 실현 가능성이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우리의 소원은 통일’이라는 노래처럼, 어쩌면 당연하게 염원했다. 정치적 관점이나 개인적인 소망에 의한 것이 아니다. 그저 같은 민족끼리 서로 얼굴 붉힐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는 마음뿐이다. 사실 지금도 통일이 쉽게 실현되리라 생각하지는 않는다. 다만 북한과 우리나라, 한반도의 평화가 다가오고 있다는 것은 느끼고 있다. 3차 남북정상회담이 이어지고, 남북정상회담 성공개최를 바라는 이 사진전을 보며 다시금 평화를 기원해본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