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칼럼에서 내가 읽고 싶은 책 찾기

2014.05.27 09:00다독다독, 다시보기/지식창고


 이미지 출처_ 위키백과


신문을 읽다 보면 칼럼이 있습니다. 매일 연재되는 칼럼도 있고, 주말에만 연재되는 칼럼도 있죠. 다양한 종류만큼 필자도 다양합니다. 이렇게 여러 신문에서 칼럼은 필자들의 생각이 모이는 곳이자 필자의 글을 통해 독자의 공감할 수 있는 곳이죠. 공감이 많을수록 칼럼을 보는 사람이 늘어나는 것은 당연한 일이겠죠? 이런 칼럼들을 같은 주제로 묶어서 보면 서로 다른 신문사의 방향성을 아는 데 도움이 됩니다. 오늘은 책에 관련된 칼럼을 묶어서 살펴볼 텐데요. 우선 경향신문의 ‘내 인생의 책’과 중앙일보의 ‘이달의 책’은 어떤 특징이 있는지 만나볼까요?

 

 

 

경향신문은 2007년부터 매일, 한 권의 책을 소개하는 칼럼을 1면에 게재했습니다. ‘책 읽는 경향’ ‘오늘의 사색’ 등 여러 이름으로 계속되다가 올해 2월 ‘내 인생의 책’이라는 제목으로 칼럼을 연재했답니다. 정치•경제•사회•문화•체육계 등의 명사들이 자신 생각과 삶을 바꾼 책을 소개했죠. 매주 월요일에서 금요일까지 5권의 책을 한 명의 명사가 소개하고 다음 주에는 새로운 명사가 5권을 소개하는 방법이었습니다. 명사들의 삶에 어떤 영향을 주었는지도 알고 책을 소개받을 수 있었죠.

 

첫 칼럼은 이 시대의 대표적 지성인 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이 맡았고, 그 후에도 극작가 이윤택, 가수 조영남, 방송인 김제동, 방송 프로듀서 서수민 등 각 분야에서 활약하는 명사가 책을 소개했습니다. 소개해주는 사람마다 5권의 책이 모두 달라서 다양한 분야에서 골고루 책을 만나볼 수 있도록 했죠. 이전에는 책이 중심이 되어 소개되었던 방식에서 벗어나 책을 통한 개인의 스토리텔링이 더해져서 더 재미 있고 기억하기 쉽답니다. 또한, 최근에 출간된 책 중심이 대다수였던 연재 방법에서 벗어나 명사의 소개로 잊고 있던 고전과 좋은 책들을 만날 수 있게 되었죠.

 

이미지 출처_ 아이서퍼 경향신문 2014.05.02 / 아이서퍼 경향신문 2014.04.10

 

칼럼을 통해서 소개되었던 책 중에 한 권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만화가 이현세 씨가 ‘내 인생의 책’이라고 소개한 이와아키 히토시의 <기생수>인데요. 만화가답게 만화를 꼽아주었지만, 그 책이 담고 있는 문명의 오만함에 대한 꾸짖음은 인간 중심의 사고가 자연과 공존하는데 얼마나 위험한지를 깨닫게 해줍니다. 이현세 씨는 이 만화를 통해서 자신이 가지고 있었던 생각에 큰 전환점이 되었다고 하네요.

 

이미지 출처_ yes24 


 

 

중앙일보에서 2011년 4월부터 연재하기 시작한 ‘이달의 책’은 중앙일보와 교보문고가 함께 손을 잡고 매달 다른 주제로 책을 선정합니다. 총 3권의 책을 중앙일보와 교보문고에서 함께 선정한 후 독자에게 알려주는 방법입니다. 3권의 책은 같은 테마로 묶인 책이니만큼 다른 책들과 조화를 이루죠. 한 권의 책을 사진과 함께 중요하게 읽어야 하는 글귀나 내용을 통해서 저자의 뜻을 전하고 있습니다.

 

2011월 4월, ‘생각’이라는 주제로 니톨라스 카의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을 소개하면서 매달 새로운 주제로 책을 소개했습니다. 처음에는 한 달에 한 권 소개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3권의 책을 알려주게 되었답니다.

 

이미지 출처_ 중앙일보 2014.05.03

 

최근 5월 ‘이달의 책’에는 ‘3인 3색, 소설가의 봄’이란 주제로 3권의 책이 소개되었습니다. 그중에서 소설가 정유정 씨가 히말라야를 다녀와서 쓴 <정유정의 히말라야 환상방황>은 저자가 현장에서 보고 느꼈던 모든 내용이 담겨 있죠. 그래서 때론 깔깔거리며 웃을 수 있는 이야기를 담고 있고, 때론 진지하게 삶을 돌아보고 자신의 본질을 찾아가는 이야기도 담겨 있어, 관찰자의 시점이 아닌 주인공 시점으로 살기 위한 출발선에 독자를 데려다 줍니다. 읽고 나서 엉덩이가 들썩이지 않을 수 없는 매력이 담긴 책이랍니다.

 

이미지 출처_ 교보문고

 

 

 

위의 책을 소재로 한 칼럼처럼 다양한 칼럼이 있습니다. 최근에는 신문사나 검색 사이트에서도 칼럼만 따로 모아서 보여주죠. 여러 종류의 칼럼 중에서 관심이 가고 계속 읽을 수 있는 칼럼을 선택해서 다른 신문사와 비교해보며 읽어보면 어떨까요? 재미와 함께 다양한 시각을 갖게 되지 않을까요? 앞으로도 다독다독과 함께 신문 속 칼럼을 계속 읽도록 노력해요.

ⓒ 다독다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