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관리 비법, 신문 속에서 찾았어요!

2014.10.16 09:00다독다독, 다시보기/생활백과

출처_ pixabay  



요즘 아침저녁으로 제법 쌀쌀한 바람이 붑니다. 갑자기 찾아온 추위에 벌써부터 사무실에 코를 훌쩍이는 소리와 간간히 기침 소리도 들리네요. 가끔 커피 한 잔 하면서 쉴 때에는 요즘 부쩍 어깨와 허리가 아프다는 동료의 투정도 남 얘기 같지 않아 와 닿습니다. 그래서인지 더욱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답니다. 


여러 정보를 주는 매체 중에 특히 신문을 읽다 보면, 생활에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건강 의학 정보가 많습니다. 그런 내용 중에 재미있고 알찬 내용이 있는 기사를 찾아 봤는데요. 다독다독과 함께 건강을 챙기러 가보실까요?



 쓰면 쓸수록 좋아지는 뇌, 신문읽기로 업그레이드하기!


신문을 읽으면서 쉽게 지나치기 쉬운 것들이 바로 숫자입니다. 신문 속에는 다양한 숫자가 있는데요. 그것을 활용해서 뇌를 깨우는 놀이를 할 수 있답니다. 특히 노인들의 치매 예방에 효과적인데요. 이렇게 신문읽기를 통해서 뇌를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 기사가 있답니다. 바로 조선일보에서 연재하고 있는 ‘두근두근 뇌 운동법’ 기사랍니다. 신문 날짜를 활용해서 계산을 유도하는 방법부터 ‘ㄱ’에서 ‘ㅎ’까지 시작하는 단어를 기사에서 찾아서 적어보는 방법 등으로 매주 화요일에 뇌를 깨워주고 있죠. 


자세한 내용은 신문 기사를 통해서 직접 해봐야 뇌를 깨울 수 있다는 사실! 꼭 기억하시고요. 가족과 함께 놀이처럼 신문도 읽고 뇌 운동법으로 업그레이드도 하는 시간을 가지면 좋겠죠? 

 


출처_ [두근두근 뇌 운동법] [1] 신문 날짜를 활용한 계산 / 2014.10.07. / 조선일보





 건강 상식은 신문읽기로 채우자!


대부분 사람들이 달걀은 콜레스테롤이 높은 식품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섭취량과 혈액 콜레스테롤 농도에는 관련성이 없다는 연구가 발표됐죠. 하루에 2개까지는 혈액 내 콜레스테롤 증가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합니다. 이런 달걀에 대한 과학적 연구가 거듭되어 유용한 물질을 분리하고 달걀 껍데기와 난각막까지 소재로 활용하기 위한 다양한 시도가 진행되고 있죠. 특히 노른자가 관심이 높은데요. 레시틴과 비타민 B12가 많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우리가 쉽게 생활 속에서 먹을 수 있는 음식에 대해서 건강 상식을 넘어서 의학 정보까지 두루 익힐 수 있게 해주는 기획 기사도 있답니다. 바로 서울신문에서 농촌진흥청과 함께 진행하고 있는 기획 연재 ‘농촌진흥청과 함께하는 식품보감’ 기사랍니다. 전문적인 기관에서 과학적 검증을 통해서 알아낸 자료를 보기 쉽게 정리했죠. 매주 연재되고 있어서 건강 상식을 높일 수 있답니다.



출처_ [농촌진흥청과 함께하는 식품보감] (14) 달걀 / 2014.10.10. / 서울신문





 신문 속에서 찾은 ‘일상생활 속 건강 지키는 습관’


건강을 지키는 비법 중에 하나는 일상생활 속 자신의 습관을 돌아보는 것입니다. 잘못된 습관을 가지고 있다면 빨리 고치고, 좋은 습관이 있다면 꾸준히 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죠. 그 중에서 배뇨에 대한 문제는 모든 사람이 쉽게 지나칠 정도로 소홀합니다. 그래서 우리나라 여성 2명 중 1명은 방광 관련 이상증상을 경험한다고 하네요. 대부분 특별한 대처 없이 증상이 호전되길 기다리거나 질환을 방치해서 더 악화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방광을 건강하게 지키는 수칙 7가지를 알려주는 신문 섹션이 있는데요. 바로 경향신문에서 건강과 의학을 위해서 발행하는 ‘헬스경향’입니다. 


이 섹션에서는 방광 외에도 다양한 질환에 대한 정보와 예방법 등을 자세하게 소개하고 있답니다. 그래서 자신에게 맞는 질환을 찾아 읽어보면 큰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웰빙생활’, ‘힐링문화’와 같이 일상생활에서 쉽게 적용할 수 있는 내용을 기사를 통해서 알 수 있습니다. 신문을 읽고 바로 활용해 보시면 좋겠죠?



출처_ “소변 참는 것도 훈련” 방광건강 위한 7계명 / 2014.08.18. / 경향신문





이렇게 신문 속에는 다양하게 건강과 의학 정보가 담겨 있답니다. 삶을 건강하게 살기 위해 신문읽기를 통해서 미리 정보를 알고, 건강을 위한 예방과 적절한 조치를 하면 더욱 도움이 되겠죠? 앞으로도 신문의 알찬 정보가 있다면, 가장 먼저 알려드리는 다독다독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다독다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