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을 밥상에 비유한다면 ‘김치’ 역할을 하는 부분은?

2011.08.01 09:03다독다독, 다시보기/지식창고





사람은 끊임없이 움직이고 생각한다. 따라서 활기찬 하루를 보내기 위해서는 활동을 위한 에너지가 필요하다. 이러한 에너지를 충전시키기 위한 첫 단추가 아침 밥상이다. 나의 아침 밥상은 두 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주린 배를 채워주는 새하얀 쌀밥과 잠들어 있는 머리를 깨워주는 신문이다. 김이 모락모락 나는 쌀밥을 한 숟가락 크게 뜨면서 새벽공기를 한 가득 머금은 신문을 펼쳐 든다.

식탁 한가운데 방금 끓인 된장찌개가 보글보글 소리를 내며 뚝배기에 담겨져 있다. 숟가락으로 떠서 호호 불어가며 입에 넣으니 뜨거운 열기가 입안을 가득 메운다. 신문의 1면에는 커다란 사진과 함께 현재 세상을 가장 뜨겁게 달구고 있는 주제가 실린다. 이미 인터넷에 실시간으로 올라오는 기사들과 저녁 뉴스를 통해 알고 있는 내용이다. 하지만 몇 줄짜리 인터넷 기사나 
1분 만에 지나가 버리는 뉴스 화면을 통해서는 해결되지 않는 의문점들이 남을 때가 많다. 상세한 내용까지 체계적으로 정리된 신문기사를 정독해야만 답답했던 속이 시원해진다.

 

된장찌개 옆에는 노릇노릇하게 부쳐 낸 특별 메뉴 굴전이 놓여 있다. 요새 제철이라 통통한 굴을 하나 집어 먹으니 오늘 아침 밥상은 영양이 배가 되는 것 같다. 신문에는 시기와 상황에 맞는 특별 기획 기사가 실리곤 한다. 제철에 맞는 특집 기사들은 독자들이 그 시기에 가장 궁금해 하는 부분을 심층적으로 다루어 신문 보는 재미를 배가시킨다.

다음으로 입맛을 돌게 해주는 짭조름한 밑반찬들에 손이 간다. 장조림과 오징어젓갈, 멸치볶음이 작은 그릇에 옹기종기 담겨져 있다. 매일 오르는 반찬들이지만 없으면 허전하고 찾게된다. 신문에는 오늘도 어김없이 정치, 경제, 사회, 국제 분야의 기사들이 가득하다. 세상에서 일어나는 작은 소식들이 모여 신문을 더욱 맛깔나게 만들어 준다.

마지막 반찬은 한국인의 밥상이라면 빠져서는 안 될 김치다. 특히 잘 숙성되어 깊은 맛을 내는 배추김치는 맛은 물론 음식물 소화에도 탁월한 기능을 한다. 신문의 마지막 면에는 다양한 사람들의 의견이 칼럼으로 소개되어 있다. 여기가 신문의 가장 매력적인 부분으로 사실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혀주는 역할을 한다. 특히 각 분야 전문가들의 의견에 공감하거나 비판하는 
동안 온갖 사실들로 얽혀 있던 머릿속이 정리된다.

매일 아침 밥상으로 하루를 시작할 수 있는 에너지를 충분히 얻고 집을 나선다. 밥은 몸을 움직일 수 있게 하고, 신문을 생각할 수 있는 에너지를 준다. 영양만점 신문을 통해 나는 어제의 일을 정리하고 오늘 할 일을 생각하며 내일을 대비할 수 있는 건강한 에너지를 공급받는다. 하루를 활기차게 보내고 싶은 모든 사람들에게 매일 아침 밥상에 영양만점 신문 올리기를 추천한다.


ⓒ다독다독

 

이 글은 한국언론진흥재단 <2011년 신문논술대회 수상작 모음집>중 대학/일반부 은상 수상작 문혜영 님의 ‘영양만점 신문 읽기’ 글을 옮겨온 것입니다.


  • 프로필사진
    아쉬탕가2011.08.01 09:58 신고

    칼럼이 김치라니..ㅋ 정말 기발한 발상이에요^^! 여러 칼럼을 접하게 되면 갖가지 김치를 맛볼수 있는 거겠군요 ㅎㅎㅎ

    • 프로필사진

      김치 없는 밥상은 상상도 할 수 없겠죠. ^^
      김치뿐 아니라 여러 반찬이 골고루 차려진 밥상과
      같은 신문을 통해 영양가 있는 정보 얻을 수 있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 프로필사진
    BlogIcon 에이프런2011.08.01 12:03 신고

    사설이 김치와 같은데요

    • 프로필사진

      칼럼도 사설도 다양한 의견이 양념처럼 모여서
      깊은 맛을 내는 김치와 같다고 할 수 있겠죠. ^^
      방문 감사합니다.
      행복한 오후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