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14일, 초콜릿 내려놓고 안중근 의사를 기억하기

2015. 2. 12. 09:00다독다독, 다시보기/이슈연재

출처_ 안중근 의사 어머니 편지, "읽기만 해도 눈물 핑" 감동 / NewDaily / 2014.02.14.



여러분에게 2월 14일은 어떤 날인가요? 많은 사람이 사랑하는 사람에게 초콜릿을 전하는 ‘발렌타인데이’로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날은 강직하게 나라를 사랑했던 사람의 일화가 있는 날입니다. 바로 ‘안중근 의사’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1910년 2월 14일 사형선고를 받은 나라를 사랑한 그의 이야기를 알려드리겠습니다. 



 하얼빈의 총성은 당당했다!


“탕! 탕! 탕! 코레야 우라!”


1909년 10월 26일 하얼빈 역에서 총성과 함께 ‘한국 만세’라는 뜻의 러시아 어가 울려 퍼졌습니다. 당시 러시아 제국의 코코프체프와 일본의 이토 히로부미가 회담을 위해서 하얼빈 역에 온다는 소식을 들은 안중근 의사는 하얼빈 역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했습니다. 현장에서 잡힌 그는 일본이 아닌 러시아에서 재판을 받을 것이라 생각했지만, 일본으로 넘겨져 뤼순 감옥에 갇힙니다. 


관동도독부지방법원에서 있었던 재판에서 안중근 의사는 당당하게 자신이 왜 이토 히로부미를 죽였는지에 대해 15가지의 죄를 들었습니다. 한국의 명성황후를 시해한 죄, 고종황제를 폐위시킨 죄, 무고한 한국인들을 학살한 죄 등을 언급하면서 “내가 이토를 죽인 이유는 이토가 있으면 동양의 평화를 어지럽게 하고 한일간이 멀어지기 때문에 한국의 의병 중장의 자격으로 죄인을 처단한 것이다.”라고 당당하게 저격 사실을 밝힙니다.



출처_ [김혁의 독서만필](2)《이토 히로부미, 안중근을 쏘다》 / 길림신문 / 2014.02.17.



 사형선고를 받고 도착한 어머니의 편지


안중근 의사는 살려면 항소를 하라는 일본인들의 회유에도 당당하게 죽음을 받아드립니다. 그렇게 사형선고를 받은 후 안중근 의사의 어머니로부터 한 통의 편지가 도착합니다. 편지 속에는 한 글자씩 정성껏 적은 내용이 있었습니다. 


 “네가 만약 늙은 어미보다 먼저 죽은 것을 불효라 생각한다면 이 어미는 웃음거리가 될 것이다. 너의 죽음은 한 사람의 것이 아니라 조선인 전체의 공분을 짊어지고 있는 것이다. 네가 항소를 한다면 그것은 일제에 목숨을 구걸하는 짓이다. 네가 나라를 위해 이에 이른즉 딴맘 먹지 말고 죽으라. 여기에 너의 수의를 지어 보내니 이 옷을 입고 가거라. 다음 세상에는 반드시 선량한 천부의 아들이 되어 이 세상에 나오너라.”


한 사람의 아들이 아닌 나라를 위해서 목숨을 걸고 행한 행동에 대해 어머니는 굽히지 말라고 전하고 있습니다. 그런 가르침을 이어받아서 일까요? 안중근 의사가 마지막으로 남긴 유언에는 조국의 독립을 생각하며 떠난 그의 마음이 절절하게 담겨 있습니다.


내가 죽은 뒤에 나의 뼈를 하얼빈 공원 곁에 묻어두었다가 우리 국권이 회복되거든 고국으로 반장해다오. 나는 천국에 가서도 또한 마땅히 우리나라의 회복을 위해 힘쓸 것이다. 너희들은 돌아가서 동포들에게 각각 모두 나라의 책임을 지고 국민된 의무를 다하며 마음을 같이 하고 힘을 합하여 공로를 세우고 업을 이르도록 일러다오. 대한독립의 소리가 천국에 들려오면 나는 마땅히 춤추며 만세를 부를 것이다.



출처_ rmutp  



 안중근 의사를 기억하며


안중근 의사의 이 일화는 영화, 뮤지컬로도 사람들 앞에 선보인 적이 있답니다. 2004년에 개봉했던 영화 <도마 안중근>과 2009년에 공연되었던 뮤지컬 <영웅 안중근>입니다. 영화 <도마 안중근>은 아직 찾지 못하고 있는 안중근 의사의 유해를 찾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리고 있습니다. 뮤지컬 <영웅 안중근>은 지금까지 고정관념을 깨고 이토 히로부미를 일방적인 악인이 아닌 일본 군인의 입장에서 자국의 이익을 위해 직분을 다하는 인물로 그린 것이 조금 이색적이었습니다. 


작년부터 안중근 의사에 대한 새로운 영화가 제작에 들어간다고 하는데요. 주경중 감독이 명성황후 참살과 러일전쟁, 을사늑약과 고종황제퇴위, 군대해산 등 일제의 대한제국 침략에 대한 굵직한 사건들을 배경으로 안중근 의사가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하고 뤼순 감옥에서 숨질 때까지의 이야기를 담는다고 하네요. 



출처_ 안중근 의사가 범죄자라고? "일본 천황은 전범(戰犯)"이라고 되받아야 / 조선일보 / 2013.11.20.



이제 곧 2월 14일이 찾아옵니다. 달콤한 초콜릿을 나누며 사랑을 전하는 것도 좋지만, 잠깐이라도 우리의 역사 속에서 나라를 위해 힘쓴 안중근 의사를 떠올리며 하루를 보내는 것은 어떨까요?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역사는 가까이에 있다는 사실! 다독다독과 함께 기억하시길 바랍니다.



ⓒ 다독다독








  • 프로필사진
    BlogIcon 존샙님2015.02.13 17:14

    고맙습니다 다시 일깨워 주셔서!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글스2015.02.13 17:38

    꼭 기억할께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박영자2015.02.13 19:52

    성 도마라는 세례명을 가지신 안중근 열사 같은 천주교신자의 후예 라서 더욱 자랑스럽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가드니아2015.02.13 21:11

    네 안중근 의사의 정신은 기억되어야 합니다. 최근에 발렌타인데이를 안중근의사 사형선고를 잊게하려는 일본의 음모라는 인터넷감성구라가 떠돌아다니고 있는데 그걸 또 천지 분간못하고 분기탱천해서 퍼나르는 모습에 참 어이없었던 적은 있었어요

  • 프로필사진
    대한독립만세2015.02.13 21:32

    아직도 이 땅에 친왜놈을 찬양하는 어리석은 사람들을 보면 안중근 의사의 마음은 얼마나 찢어 질까요?

    스스로는 물론이고, 자신의 자식들에게도 부모로서 친구로서 올바른 역사의식을 지켜나가고 기억해야 하는 것이 이 시대를 사는 한국인의 숙명이라 생각합니다.

    나날이 계속 시도되는 역사왜곡과 친왜놈들의 교과서 왜곡 시도에 늘 관심을 가지고 깨어있는 정신으로 저지합시다.

    • 프로필사진

      올바른 역사의식이 중요하죠. ^^ 사회 전체적으로 역사를 중요하게 여기는 문화가 자리 잡도록 노력하는 것이 필요하겠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김인현2015.02.13 23:14

    살신성인
    지금 우리들의 풍요로운 삶도 안의사와 같은 애국자들이 흘린 피의 산물이다.
    모든재산 바친님들, 그 후손들은 지금 어떻게 살고 있는가? 국가는 모름지기 독립후손들을 보살펴야 한다.땅투기 병역면제 뇌물 탈세등등 이런 파렴치한 사람들이 지도자로 대접받고 사는 나라가 대한민국이다. 안중근의 피는 정의를 말한다.
    정의는 어디로 갔나 쓰레기들이 국가를 맡으니 국토가 온통 쓰레기 더미로 변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2015.02.14 01:07

    모든게억지로되나요 쪼콜렛먹으면서 안중근의사에게고마워하면됩니다.

  • 프로필사진
    기억은2015.02.14 01:09

    .....안중근의사를 기리는 날은 사형선고일날 기리지말고
    순국하신날 기리는게 좋을텐데요...
    3월26일날....

    • 프로필사진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물론 안중근 의사 순국하신 날을 기리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이번 포스트는 조금 앞서 사형선고일에 관련된 일화가 있기에 소개해드렸답니다. ^^

  • 프로필사진
    2015.02.14 08:49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사진

      최근 안중근 의사가 맞는지 장군이 맞는지에 대한 논의가 많은데요. 아직까지 교과서에 실린 내용에서 '안중근 의사'라고 지칭하고 있어서 사용했답니다.^^

  • 프로필사진
    춥지만따뜻한2015.02.20 00:59

    하얼빈에 거주하는 한국사람으로서 안중근 의사의 이야기는 한국 역사책뿐만 아니라 생활에서도 자주 접하고 있습니다. 시대는 다르지만 지난 날 내가 있는 이 곳에서 훌륭한 일을 하신 안중근 의사를 생각하면 마음이 뜨거워지고 올바르게 살아야한다는 다짐을 하게 됩니다. 2월14일 잊지않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