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이 무슨 소용? 나의 꿈은 공무원

2015.06.18 09:00다독다독, 다시보기/이슈연재



갈수록 취업의 문턱이 높아져가고 있습니다. 4년제 대학교를 나와도 좋은 직장에 취직된다는 보장도 없고 굳이 비싼 돈 들여가며 대학 나온다고 해도 달라질 건 없다는 인식이 많습니다. 무엇을 하든 열심히만 하면 꿈은 이뤄진다는 말이 이제 허풍처럼 들립니다. 소 팔아 마련한 등록금으로 열심히 공부해 성공의 기로에 선 이들은 배부른 소리라고 할지도 모릅니다. 많은 이들이 대학에 가기 위해 노력했고 등록금 마련을 위해 가진 것을 팔거나 힘든 노동을 하고도 취업은 갈수록 힘이 듭니다. 사실 대학을 반드시 나와야 되는 것도 아니지만 대학에서 열심히 공부하면 취업이 보장됐던 시대와 달리 지금은 대학 졸업자 취업률이 IMF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보다 더 낮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고교생들의 공무원 시험 열풍


비싼 돈 주고 취직하기도 힘든 대학에 가느니, 일찌감치 대학을 포기하는 고교생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들은 9급 공무원이나 순경 시험에 응시하려는 건데, 지난 해엔 두자릿수 합격자 구직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연령대도 덩달아 낮아지고 있습니다. 자세히 살펴보면, 지난해 스무살 이하 수험생 3천 800명이 9급 국가직 공무원에 응시했는데 그 중 11명이 합격했습니다. 재작년부터 일반직 9급 공무원 시험 과목에 고교 이수과목이 포함되면서 고교생들 또한 일찌감치 시험을 준비할 수 있어 이점으로 다가올텐데요. 지원 자격도 5급과 7급은 20세 이상만 지원이 가능하지만 9급은 18세 이상부터 지원이 가능해 고교생의 응시율이 늘어난 것입니다. 이를 반영해 고교생들을 위한 공무원 진로직업체험 프로그램도 늘어나고 있으며 고교생만을 위한 공무원 시험 팁이라든지 공무원 취업 박람회장에 고졸채용관을 별도로 신설해 운영해오고 있습니다.


출처_서울신문


예전에는 특별히 하고 싶은 일이 없거나 특출난 재능이 없을 때 공무원을 택하는 것이 최선의 선택이었습니다. 70년대만 해도 보수적이고 지루하다고 생각 돼 꺼려하던 공무원이 지금은 하고 싶어 발버둥쳐도 얻기 어려운 꿈의 직종이 되어버렸습니다. 대부분 공무원은 지금처럼 사회가 혼란하거나 경제가 위기일 때 인기가 높습니다. 나라 살림이 궁핍했던 시절 박봉에 허덕이던 공무원들의 삶은 전 국민이 선망하는 대상이 됐습니다. 공무원은 97년 외환위기를 계기로 다시 선호직업군이 되었는데요. 그 때부터 청년들은 고용 안정을 직장 선택의 최우선으로 꼽게 된 것입니다. 


그러나 지금은 초등학생에게도 공무원이 꿈이 되어버렸습니다. 공무원을 선택한 이유가 지나치게 현실적입니다. 초등학생에게 조차 진로가 단순히 생계를 위한 하나의 수단이 되어버렸습니다. 다양한 꿈을 키웠던 초등학생 때와는 달리 학년이 높아질수록 꿈은 점차 희미해집니다. 어느 설문조사에서 한 학생은 ‘대기업에 들어가기는 어려우니 적당히 대학을 졸업하고 중소기업에 취직해 밥벌이를 하고 싶다’고 답변했습니다. 공무원이 되고 싶은 이유 중 하나는 부모의 영향이 크기도 합니다. 학부모들도 자녀의 진로선택 과정에서 안정적인 직업을 바라는 의견이 대부분을 차지합니다.


2015 공무원 봉급, 출처_한라일보


정말 공무원만한 직업이 없을까요?


현재 우리나라의 대학 진학률은 82% 정도로 세계 1위입니다. 따로 공부에 여념하지 않아도 등록금만 들고 가면 입학할 수 있는 대학들도 넘쳐납니다. 개인의 능력보다 학벌을 중시해 온 우리사회에서 배움을 갈고 닦아도 취업난에 허덕이는 경우가 많습니다. 4월 18일 치러진 9급 공무원시험의 평균 경쟁률이 51.6대 1을 기록했습니다. 3700명을 뽑는 데 19만987명이 지원했으니 합격하는 건 하늘의 별따기 일지도 모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무원은 그야말로 기세 등등합니다. 


공무원을 꿈꾸는 이들의 첫 번째 이유는 무엇보다 ‘안정성’입니다. 통계청의 ‘2014 청소년 통계’에 따르면 13~24세 연령대에서 직업을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인은 적성·흥미가 34.2% ,수입 27.0%, 안정성 21.3%이었습니다. 안정성을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경향은 중학생 16.4%, 고등학생 17.2%, 대학생 24.3%로 상급학교로 갈수록 커졌습니다. 공무원의 기본 월급은 높지 않지만 사기업과 달리 안정적이라는 점과 20년 근무 후 퇴직하게 되면 연금을 수령할 수 있다는 점이 큰 매력으로 다가옵니다. 



공무원을 꿈꾸는 것은 좋습니다. 그러나 아무런 직업 의식 없이 그저 안정성만 보고 공무원을 하려는 것은 무의미합니다. 특히 대학교는 일찌감치 포기한 채 공무원 시험에 몰두하는 학생들을 보면 안타깝습니다. 많은 것을 배우고 경험해야 할 시기에 사회 분위기에 떠밀려 원하지도 않는 직업을 선택하는 것은 본인에게 아무 도움이 되지 못합니다. 자기 진로에 대한 충분한 고민도 없이 성급하게 직업을 선택 해 몇 년의 시간을 바치는 것은 고민해봐야 할 문제입니다. 보다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자신에게 맞는 직업, 자신이 정말 원하는 직업을 선택해야 자신의 성장에 큰 도움이 되지 않을까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일그러진 진주2015.06.18 09:46 신고

    주변이나 사회 분위기에 휘말리지 않고 진정으로 자신의 적성에 맞는 직업이 무엇일까 고민하고 탐구하는 자세를 가졌으면 좋겠네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ㄹㄹㄹ2015.06.20 10:27

    원하는 일? ㅎ 열정페이 받고 원하는 일 하는 게 무슨 의미가 있지?

  • 프로필사진
    BlogIcon ㄹㄹㄹ2015.06.20 10:28

    왜 애들이 그러는 가에 대한 분석은 없고 행태만 비판 ㅎ 어이없네

  • 프로필사진
    zzzㅋㅋㅋ2015.06.20 10:35

    1년~2년 비정규직하다가 짤리고 인턴하다가 짤리고 진급못해 짤리는 아버지세대들을 보면서 유행이 바뀐거지 지금 글쓰신분 원하는일 하고 계신건 맞으시죠? 월 88만원받으면서 야근 주말수당없이 마감에 쫓겨 글쓰셔도 행복하실거죠? 1년단위 재계약못해서 짤리셔도 좋으시죠?

  • 프로필사진
    BlogIcon 6년차 공뭔2015.06.20 10:56

    ㅋㅋㅋ 6년차 공무원 교사직렬이 이 글보고 어이없어서 웃고 갑니다 ㅋㅋ 비판만 있는 글은 1촌 공개로 적어주세요 ㅋㅋ이 글쓰고 온갖 잡년놈들에게 나 글 썼으니 공감해달라 난리법석 피웠겠지 ㅋㅋ 아 내가 다 부끄럽네

    • 프로필사진
      BlogIcon 6년차 공뭔2015.06.20 11:00

      취미가 기자흉내 내기세요? ㅋㅋ 언론고시 패스해야 기자인거 아시죠? 공부 열심히 하세요~ ㅋㅋ 되도안되는 dslr들고다니면서 기자코스프레 놀이 하지마시고요 ㅎㅎ 기자가 꿈이시면 부모등골 고만 쳐빼드시고 월간붕어 이런데라도 취업하세요 님말대로 꿈과 적성에 맞는거잔아요ㅋ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행인2015.06.20 15:54

    사람들이 원하는 직종이 몇개나 있을까요? 그밖의 대부분의 자리는 누가 채우죠? 기계? 외국인?

  • 프로필사진
    BlogIcon .2015.06.20 16:01

    공무원이 직업의식이 없다는건 무슨 근거이신지 모르겠습니다만 그런 논리라면 아무런 꿈도 없이 대학에 진학하는 것이 더 안타깝지 않을까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2015.06.20 16:05

    꿈은 그 자체로 소중합니다. 꿈이 공무원이라면 존중해주어야지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소피스트2015.06.20 17:21

    안정성만을 추구해서 부는 공무원 열풍은 훗날 대한민국의 재앙으로 다가올 것입니다.
    이는 사회문제로 다뤄야할 심각한 사안이라고 저도 생각하고 있습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2015.06.20 17:59

    나라가 망할라하나?!!

  • 프로필사진
    님고문2015.06.20 20:37

    공무원도 똘똘치 못하면 들개 같은 민원인 때문에 견디지 못한다... 시험에 합격한다고 다가 아니다

  • 프로필사진
    님고문2015.06.20 20:39

    공무원...물론 최소이상의 생계는 보장되겠지만... 그거 뭔 재미로 하나... 중간급 공무원이라면 제안한 정책이 시행될 때 보람이라도 있다하더구먼.. 오래 하면 권태롭지 않을까

  • 프로필사진
    BlogIcon fermi2015.06.20 22:44

    원래 9급은 고졸이 지원하는 직급임.
    9급 고졸, 7급 대졸, 5급 행시.
    대졸들이 7급 아닌 9급에 몰리는게 비정상이지
    고졸/고졸예정들이 9급 시험에 응시하는건
    전~혀 이상하거나 바정상인 것이 아님.
    옛날에는 9급 시험에 고졸들이 대부분 이었어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dltns2015.06.21 08:40

      호랑이 담배피던 시절 이야기 하는구만...ㅉㅉ

  • 프로필사진
    BlogIcon 제우스2015.06.21 07:58

    사회 나와보면 그냥 공무원이 최고임 공무원 보다 나은게 없다 소설 쓰시나 직업선택에 낭만주의?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제우스2015.06.21 08:01

    사회에 나와 보고 이야기해라 몇몇 특수직종 빼면
    사람답게 살려면 공무원 밖에 없다 심지어 나와 친분있는 동네 의원 원장님도 공무원이 최고라고 함

  • 프로필사진
    BlogIcon 세바스찬2015.06.21 09:37

    원래 고졸이하던9급인데 대학안가고 공뭔한다는데 뭐 어쩌라고

  • 프로필사진
    화창2015.12.03 23:49

    우선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비판의 소리도 많지만 너무 기죽지는 마세요
    공무원몰림현상 사회의 현실을 반영하는 지표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ㅠ..
    취업난이라는 단어가 너무나도 쉽게 떠돌아다녀 20살인 저도 공기업과 사기업의 취업라인에는
    무서워 발을 들여놓지못하고 벌써 공무원을 해야하나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공무원 준비 2학년때부터 시작해볼 생각인데 맞는 결정인지 무섭습니다.

    • 프로필사진
      화창2015.12.03 23:50

      여러분의 의견은 어떠신가요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