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양각색, 서로 다른 프로야구 응원문화의 차이를 알아보자!

2015.09.04 14:00다독다독, 다시보기/이슈연재


출처_넥센 히어로즈 홈페이지


무더운 날씨도 어느덧 조금 가셨습니다. 날씨가 선선해진다는 것은 프로야구에선 가을야구가 다가오고 있다는 신호입니다. 그렇기에 프로야구의 온도는 더욱 뜨겁습니다. 신생구단 KT의 가세로 10구단 체제가 되며 5위까지 가을야구에 나갈 수 있어 순위경쟁이 가장 치열해진 시기이기 때문입니다. ‘매미가 울면 뜨거워지는’ 1위 삼성이 앞서나가고 있고 NC-두산-넥센의 순위 경쟁도 치열합니다. 플레이오프 막차를 탈 수 있는 5위는 한화와 SK, 기아가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순위 싸움이 치열한 프로야구를 보기 위해 많은 야구팬들이 야구장을 찾습니다. 경기장을 찾는 야구팬들에게 “야구장에 왜 가나요?”라는 질문을 한다면 이유 중 한가지로 ‘응원’을 꼽으실 겁니다. 목청껏 응원하는 팀의 응원가를 부르며 몸을 흔들다보면 쌓인 스트레스가 싹 풀리기 때문입니다. 열심히 응원한 팀이 승리한다면 기쁨도 배가 됩니다. 야구팬들은 이처럼 마약 같은 프로야구의 매력에 오늘도 경기장을 찾습니다. 


굵은 땀을 흘리는 선수들의 플레이처럼 팬들의 응원경쟁도 치열합니다. 한경기 한경기가 소중해진 현재 야구팬들은 선수들의 사기를 위해 더욱더 열띤 응원을 선보입니다. 멀리 원정 응원을 하는 팬들도 상당히 많습니다. 취재차 찾은 넥센 홈인 목동구장에도 한화 홈이 아닌가 싶을 정도의 많은 한화 팬이 입장했습니다. 19일 잠실경기장에도 홈팀인 두산 팬은 물론 많은 수의 삼성 원정팬들이 경기장의 열기를 더했습니다.


‘경기분석형’ 넥센 vs ‘한풀이’ 한화



각 팀의 응원문화는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을까요? 직접 취재한 팀들부터 살펴보겠습니다. 필자가 응원하는 넥센의 응원문화는 평범합니다. 개성이 넘치는 응원가보단 보편적이고 따라 하기 쉬운 편입니다. 응원을 즐기기보다 야구경기에 집중하는 팬들도 많습니다. 지난해까진 ‘테드찡’으로 불리며 히어로즈 응원의 마스코트처럼 활동하며 열기를 더한 외국인(테드 스미스)을 올해부터는 볼 수 없어 허전함이 더 큽니다. 테드찡은 고국으로 귀국했다고 합니다.


하위권을 전전하던 예년과 달리 이번 시즌 호성적을 기록하는 한화의 응원 열기는 상당히 뜨겁습니다. 신나는 율동을 가미해 창의적이고 개성 있는 응원가가 가득합니다. 경기장을 처음 찾는 팬들도 쉽게 응원을 따라하며 즐기기 좋습니다. 다른 특징으로 한화의 팬들은 ‘보살’로 불립니다. 한동안 하위권에 머물었던 한화의 성적에도 묵묵히 응원해 왔기 때문이죠. 이러한 인내심 넘치는 팬들은 지고 있는 경기도 기죽지 않고 끝까지 응원합니다. 스코어와 상관없이 8회에 외치는 ‘최강 한화!’는 팬들의 열정을 보여주는 백미입니다. 자주 역전승을 연출하며 ‘마리한화’라는 별명까지 얻은 이번시즌 한화의 야구는 팬들의 지치지 않는 응원의 보상이 아닐까요?


한화 강경학 선수 응원가


‘숨 쉴 틈 없는 응원’ 두산  vs ‘묵직한 힘’ 삼성


잠실벌의 주인 두산의 응원문화 역시 흥미롭습니다. 무엇보다 응원단장의 비중이 굉장히 큽니다. 매 순간 응원 방식을 주도하며 폭발적인 에너지를 보여줍니다. 두산의 공격 때는 팬들을 모두 기립하게 만들어냅니다. 응원에 집중하다 보면 경기를 제대로 볼 수 없을 만큼 열정적인 응원을 이끌어내죠. 두산이 수비를 하는 동안에도 관중석을 돌며 관중들에게 더욱 열정적인 응원을 촉구하기도 합니다. 


두산의 응원가는 남녀가 부르는 부분이 다른 응원가들이 유명합니다. 유명한 정수빈 선수의 응원가와 두산의 포수 양의지 선수의 응원가가 바로 그 대상입니다. 두산 팬들의 단결된 응원을 보여주는 백미입니다. 두산에 젊고 잘생긴선수들이 많아 여성 팬들이 많은 까닭이 아닐까 싶네요.


두산 정수빈, 양의지 선수 응원가


2010년대를 지배한 삼성의 응원엔 힘이 있습니다. 리그를 지배하며 우승을 여러 차례 경험한 팀의 팬들에게 느껴지는 특유의 무게감이 느껴집니다. 강한 타선이 집중력을 발휘하는 승부처와 득점기회에서 순간적으로 뿜어지는 에너지 레벨이 굉장해 전율을 느끼게 합니다. ‘한국 프로야구의 전설’ 이승엽 선수와 외인 강타자 나바로 등 창의적인 응원가도 갖추어 응원의 재미도 갖추었습니다.


삼성 이승엽 선수 응원가


프로야구 응원문화의 상징 ‘롯데’


롯데의 팬들은 가장 열정적인 것으로 유명합니다. 신문지와 비닐봉투를 머리에 쓰는 응원을 하는 문화는 야구팬이 아니더라도 잘 알려진 사실이죠. 파울볼이나 홈런볼이 관중석으로 들어오면 “아주라!”(아이에게 공을 줘라)라고 하는 것이나 상대팀 투수가 견제구를 던질 경우 “마!”라고 외치는 것도 사직야구장의 명물입니다. 이러한 응원문화는 색다른 변화를 만들어냈습니다. 팬들은 ‘마!’라고 적힌 손가락 모양의 응원도구를 만들어 내기도 했고 경기 도중 롯데 팬들의 “마!”에 상대팀이 “왜!”라고 응수하기 시작하자 롯데 팬들은 “살아있네!”로 받으며 경기장의 흥을 더하기도 합니다.


롯데 자이언츠 응원 '마' 살아있네!


얼마 남지 않은 시즌, 망설이지 말고 야구장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전국구 팬을 보유한 LG와 기아, 그리고 SK와 NC, KT 모두 각각 개성 있는 응원가와 문화를 가지고 있습니다. 비록 응원문화는 약간씩 차이가 있지만 어떤 팀의 경기를 보러가던 누구나 빠져들 수밖에 없는 것이 프로야구의 매력! ‘세계 최대 노래방’으로 불리는 한국 프로야구의 경기장을 안 가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만 가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 확신합니다. 야구는 잘 몰라도 어느새 누군가의 팬이 되어있을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응원하는 팀이 있다면 응원하는 팀을 위해, 응원하는 팀이 없다면 이번기회에 응원팀을 만들러 경기장에 가보는 것은 어떨까요? 시즌은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프로야구 응원가와 저작권*


이처럼 프로야구 응원의 중심은 팬들이 열심히 부르는 응원가가 중심입니다. 야구 응원하는 데 빠질 수 없는 응원가의 저작권은 누가 가지고 있을까요? 각 구단이 원곡에 대한 사용료를 지불하고 있고, 마케팅 담당자와 응원단장의 편곡을 거치기 때문에 2차 권리는 구단이 가지고 있습니다. 때문에 이적과 은퇴 등으로 인해 응원가를 선수 이름만 바꿔 물려받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적한 선수가 원 소속팀의 응원가를 그대로 사용하는 경우는 흔치 않은데요, 최근 롯데에서 두산으로 이적한 홍성흔 선수의 응원가는 그대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홍성흔 선수가 롯데 구단 측에 양해를 구했고 구단이 허락해주었기 때문입니다. 이외에도 2012년 넥센에서 두산으로 이적했던 오재일 선수도 기존의 응원가를 그대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 프로필사진
    윤용민2015.09.04 18:26

    저도 야구는 좋아하지않지만 야구 응원은 정말 좋아합니다!
    나는 행복합니다~~!
    기사 잘 읽었습니다.

  • 프로필사진
    미아2015.09.08 09:21

    저는 롯데 좋아해요 ㅋㅋㅋㅋㅋ 좋아하던 선수가 다른 팀으로 가도 응원가를 그대로 쓸 때 어쩐지 뿌듯합니다. 그리고 마리한화...^_ㅠ 김성근 감독이 부임할 때 '한화가 김성근을 바꾸느냐, 김성근이 한화를 바꾸느냐'로 뜨거웠던 기억이 나네요. 늘 '-_-'였던 김감독님이 웃는 것도, 정근우 선수가 몸을 마구 던져 호수비를 하는 것도 모두 서로 좋은 방향으로 바뀐 것 같아서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