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깨우는 한 줄 (4월 2주차)

2016.04.15 19:00다독다독, 다시보기/읽는 존재


평일 아침, 다독다독 페이스북에서 소개해드리는
'나를 깨우는 한 줄' 4월 2주차의 한 줄을 모았습니다.




겨울에는 봄의 길들을 떠올릴 수 없었고,

봄에는 겨울의 길들이 믿겨지지 않는다.


- 김훈『자전거 여행』중에서 -




닫혀있기만 한 책은 블록일 뿐이다.


- 토마스 풀러(Thomas Fuller) -




뭔가를 시작할 때의 내가 가장 겁쟁이고,

그리고 가장 용감하다.


- 요이다 슈이치『워터』중에서 -



그대여,

이제 그만 마음 아파해라


- 안도현『별빛』중에서 -




좋은 것들이란 언제나

삶을 한 걸음 더 나아가도록 이끄는 법이다.


비록 그 목적지가 더욱 멀고 고독한 곳이라 하더라도.


- 최원호『혼자가 되는 책들중에서 -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