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버이날,카네이션이 지겨우신 부모님을 위한 선물은?

2012. 5. 8. 15:51다독다독, 다시보기/이슈연재

 

 

 

 

 


8일은 어버이날입니다. 빨간 색종이로 만든 종이꽃에 ‘감사합니다’ 를 넣어 부모님께 드린 기억이 떠오를텐데요. 부모님이 가장 받기 싫어하는 선물 1위가 카네이션이라는 뉴스도 있었다고 해요. 2012년 책의 해를 맞아 올해 어버이날에는 부모님께 카네이션과 좋은 책을 드리는 것은 어떨까요? 다독다독이 어버이날 선물로 좋은 책을 소개해 드립니다.

 

 

청춘은 가라, 중년이 최고! ‘중년수업’
 

 

 

 

 

중년은 중간에 있는 나이라는 뜻이지만, 인생에서 차지하는 가치는 청춘 이상이죠. 멋진 중년을 보내는 것은 어떻게 사는 것일까요? 젊음보다 더 멋진 노년을 즐기는 방법, 멋있게 늙고, 쓸데없는 걱정을 없애고, 자신만의 아름다움을 가꾸는 것 등을 통해 120% 중년을 즐길 수 있는 이야기를 해 줍니다.

 

‘중년수업’은 나라발전과 자녀교육에 청춘을 쏟았던 부모세대에게 “현실에 충실하라”는 긍정적이고 건강한 에너지를 전합니다.

 


아직 꿈을 버리지 마세요~, ‘이런 내가 참 좋다’
 

 

 

 

 

이 책은 어린아이부터 100세 어르신까지, 100명의 소중한 꿈을 담았습니다. 노년을 앞둔 세대들이 꿈을 갖고 전진하는 이야기를 통해 부모님께 ‘꿈’에 대한 동기를 불어 넣어주고 있습니다. 눈을 반짝이며 도전하는 70세~90세 어르신의 이야기를 읽다 보면 우리네 부모님도 ‘끝’이 아니라 ‘시작’을 찾아 도전할 수 있습니다. 생업에서 은퇴해 노년의 삶을 사는 부모님이 청춘을 찾을 좋은 계기가 될 것입니다.

 

 

내일의 기적을 준비하자!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

 

 

 

 

이 책은 영문학자이자 수필가인 장영희 교수의 ‘샘터’ 연재글을 엮어 지난 2009년 출간됐습니다. 장 교수가 그 해 세상을 떠났으니 유작이 됐죠. 암 투병 중에 쓴 글이지만 밝고, 활기에 넘치는 그녀의 평소 모습이 그대로 녹아 있습니다. 지금 힘겹게 사는 하루하루가 내일을 살아갈 기적이 된다는 희망.  책은 마지막까지도 삶의 희망을 얘기하고자 했던 <장영희 교수>의 마음이 곳곳에 따뜻하게 묻어 있습니다.

 

 

‘그만하면 참 잘했다’고 용기를 북돋아 주는 말,
‘너라면 뭐든지 다 눈감아 주겠다’는 용서의 말,
‘무슨 일이 있어도 나는 네 편이니 절대 외롭지 않다’는 격려의 말,
‘지금은 아파도 슬퍼하지 말라’는 나눔의 말,
  그리고 마음으로 일으켜 주는 부축의 말, ‘괜찮아.’

 

- 장영희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 - 

 

 

하루하루를 소중하게 보냈던 장영희 교수, 그의 들은 결코 무겁거나 우울하지 않습니다. 암 투병, 장애 등 자칫 우울하기 쉬운 소재를 적절한 유머와 위트, 긍정의 힘으로 승화시키는 문학적 재능과 여유는 장영희만의 독특한 힘이자 아름다움이라 할 수 있습니다. 건강하고, 당당하게 견디기 힘든 아픔을 활기차고 당당하게 바꿀 줄 아는 장 교수의 삶의 자세는 책을 선물하는 이에게 새로운 용기와 희망을 줄 것입니다.

 

지금까지 어버이날 부모님께 선물해 드리면 좋은 책에 대해서 이야기 나눠봤는데요.  오늘 저녁 식사는 부모님께 드리는 책 선물과 함께 하는 것은 어떨까요?^^

 

 

 

©다독다독

 

 

  • 프로필사진
    슬레이어즈_Boxer2012.05.08 16:26

    정말 읽고 싶은 책들이네요!^^
    부모님께 선물드리고 저도 하나 구입해야겠습니다.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 프로필사진
    원이맘2012.05.08 20:59

    색다른 선물이 될것 같습니다. 그러잖아도 어떤 선물을 준비할까 고민했었는데 바로 해결되었습니다. 고맙습니다 다독다독!

  • 프로필사진
    PePe2012.05.09 06:42

    책 선물을 할 때면 마음이 참 설레지요. 내게 소중했던 책이 당신에게도 소중할 수 있을까? 내가 전하고픈 뜻이 전해질 수 있을까? ^^ 여러 책들을 소개받아 좋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