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오래 함께 있어주세요. 한 해 버려지는 9만마리 반려동물.

2015.04.17 14:00다독다독, 다시보기/이슈연재



따뜻한 봄기운에 공원을 걷다 보면 반려견을 데리고 산책하는 사람들을 자주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만큼 한국에서도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들의 수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1인 가구의 비율이 늘고 있으며 가족이 있더라도 바쁜 일상으로 인해 대화를 나눌 시간이 많지 않은 게 현실인데, 이러한 사람들에게 퇴근 후 집에 들어갈 때면 자신을 반겨주고 적적한 시간을 함께해주는 한 마리의 동물이 누구보다도 절친한 벗이 되어줍니다.

 

이렇듯 반려동물은 사람에게 있어 좋은 동반자이자 힐링을 해주는 존재가 될 수 있지만, 최근 이와 관련하여 마음 아픈 현상들을 자주 접하게 됩니다. 주인에게 버림받은 유기동물들의 수가 반려동물을 분양하는 수만큼 높다고 하며, 거리를 배회하거나 사고로 인해 죽거나 유기동물센터에서 생을 마감하는 아이들이 많다고 합니다. 애완동물에서 이제 반려동물으로 불릴 만큼 우리에게 이제 한 작은 생명이 아닌 벗으로 인식되는 요즘, 어떻게 하면 함께 잘 살 수 있을까요?




 가족이라 생각했는데...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외로움을 덜어 보고자 반려동물을 키우는 경우가 많아졌는데, 1인 가구다 보니 잠시 보살펴 줄 사람을 못 찾아 버려야 하는 상황이 많은데요,

서울 시민 5명 중 1명은 여행이나 유학 등 오랫동안 집을 비울 경우 반려동물을 포기하겠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습니다. 또 반려동물을 키울 때 가장 어려운 점은 높은 진료비로 나타났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서울 시내에서 한 해 동안 버림받는 동물은 1만 마리가 넘었고, 전국적으로 9만 마리가 버려진다고 합니다. 절반 이상은 유기동물센터 철장 안에서 외롭게 생활하다 주인을 찾지 못해 목숨을 잃는데, 주인과 함께 한 시간이 좋거나 나쁘거나 동물들에게는 온 세상이기 때문에 다른 세상을 모르는 채 주인만을 기다린다고 합니다.



 

 

다행이다 '펫시터'!

전부터 반려동물 인터넷 카페에 단,장기로 반려동물을 대신 돌봐주는 펫시터 있었습니다. 대부분 무상으로, 아니면 조금의 수고비만 받고 일정기간 동안 반려동물을 돌봐주었으나, 여러 카페에 가입해야 하고, 사람 구하기가 만만치 않았습니다, 그런데 요즘 펫시터의 정보를 한 곳에 모아놓은 인터넷 사이트나, 전문적인 펫시터의 인기가 많아지면서 잠시 집을 비워야하는 사람들에게 불상사를 막을 수 있는 기회가 생겼습니다. 더 재밌는 정보는, 펫시터 자격증이 생겼다는 사실인데요, 동물을 돌보기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 번 도전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아플 수도 있기에...


비싼 의료비 때문에 반려동물을 버리는 경우도 많다고 합니다. 수술이라도 하면 수십~수백만원씩 목돈이 들어간다고 하는데요, 다행히도 이제 동물 보험도 생겼다고 합니다. 영국 20%, 미국 10%에 비해, 한국은 아직 0.1%의 가입률 밖에 안 되지만, 반려동물이 어느 날 아파서 큰 돈을 써야할 때 고민하는 것 보다 끝까지 책임을 질 수 있게 해준다면 한번 생각해 볼 만 하네요. 문제가 있으면 해결책이 있는 것처럼, 이런 대안들이 생겨나는 현상도 신기하고 정말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저 오래오래 그리고 함께...

 

유기 동물의 수를 줄이기 위해 어린이들이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요? 가장 중요한건 순간적인 호기심이나 충동으로 개나 고양이를 키우지 않는 것이라고 합니다. 동물들도 고통과 슬픔을 느낄 수 있는 생명이기 때문이에요. 시끄럽게 짖고 아마 배변 실수도 자주 하겠죠. 하지만 동물이기 때문이라 생각하고 마음을 넓게 갖는 것도 중요한 것 같습니다. 누군가한테 행복을 주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지요, 그런데 그런 행복을 매일 주는 반려동물한테 돌려줄 수 있는 건 비싼 사료도 아니고 장난감도 아닌 오래 함께하는 벗이라 생각합니다.


ⓒ 다독다독


  • 프로필사진
    BlogIcon 임정규2015.05.05 19:06

    애완동물, 반려동물이 아닌 가족이라는 의식이 먼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일부 어떤분들은 심지어 가축이라는 생각으로 , 어떤분들은 돈벌이의 수단으로, 단지 귀엽다는 한가지 이유로 쉽게 결정하고 데려와서 조금 힘들다, 귀찮다, 돈이많이 들어간다, 아기가 생겨서, 이사가야해서 등등의 이유로 쉽게 포기하고 버리지는않는지 한번 생각해볼때가 아닌가 하네요.사람의 도움이 없이는 혼자 살아갈수없는 불쌍한 아이들을 가족이라는 마음으로 힘들더라도 절대 버리는일이 생기지 않았으면 합니다 .
    병들거나 늙었다고 가족을 버릴수가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