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깨우는 한 줄 (8월 2주차)

2016.08.12 15:23다독다독, 다시보기/읽는 존재


평일 아침, 다독다독 페이스북에서 소개해드리는 '나를 깨우는 한 줄' 8월 2주차의 문장을 모았습니다.





때때로 잊고 살지만

사실 난 눅눅해진 마음을

충분히 말릴 수 있을 만큼의

햇살을 받으며 살고 있습니다.


페리테일『보고 있으면 기분 좋아져라』중에서





사유하는 시간을 갖지 않으면

내 안에서 자생적으로

우러나오는 것들을 못 건져냅니다.


박웅현『다시, 책은 도끼다』중에서




꽃이 시들지 않으면

새 꽃은 못 피는 법이여,


그거랑 마찬가지라니까.


불행한 일이 없으면

행복한 일이 어떻게 생기겠냐.


스즈키 오사무『핸섬 슈트』중에서





어떤 형식으로든

생각과 감정을 표현하려면

그에 필요한 기술을 익혀야 합니다.


그렇다고 해서

기술이 전부인 건 아닙니다.


좋은 문장으로 표현한 생각과

감정이 훌륭해야 합니다.


유시민『표현의 기술』중에서





꿈이 그리워지면

어딘가에서 구해오거나

천천히 찾아 나서면 돼.


사라졌다고 없어져 버리진 않거든.


하나만 있어야 한다는 것도 아니고,

꿈은 그런 거야.


설레다『아무 일 없지 않지만 아무 일 없는 것처럼』중에서